정보화마을 제주 김녕해녀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김녕해녀마을 김녕해녀마을 김녕해녀마을 김녕해녀마을

    도구

    • 테왁
    • 망시리
    • 빗창
    • 기타도구

    1)눈

      해녀들이 물질할 때 끼는 물안경, 곧 수중안경을 제주에서는 ‘눈’이라 한다.
    맨 처음에는 ‘눈’ 없이 물질하다가 ‘눈’을 쓰고 물질하게 되었으니, ‘눈’을 쓰게 된 것은 영특한 민간지혜의 열매다. 수중안경 없이 어정쩡하게 물질하다가 안경을 일반안경 모습으로 만들어 쓰는 지혜를 발휘했고, 점차 큼직한 안경 하나로 두 눈을 덮씌우게 되었다.

    2)테왁

    망망대해에 동그랗게 떠 있는 ‘테왁’들이 점점이 눈에 띌 때면 해녀들이 물질을 치른다는 사실을 곧 판별하게 된다. 시퍼런 바다 위에 둥둥 뜬 ‘테왁’은 곧 해녀가 무자맥질한다는 표지이다. ‘두렁박’이라고도 하는 ‘테왁’의 기능은 두 가지다. 하나는 해녀들이 물질할 때 그 부력을 이용하여 그 위에 가슴을 얹고 헤엄치는 데 쓰인다. 또 하나는 ‘테왁’ 밑에 어획물을 넣어두는 ‘망시리’(망사리, 망아리, 홍사리, 홍아리)를 매달아 놓는 기능이다. 또한 해녀들은 일단 무자맥질했다가 수면위로 올라올 때마다 “호오이, 호오이”하고 ‘숨비질소리’(숨비소리,  숨비, 솜비질소리, 솜비소리, 솜비)를 내는데, 이 때에도 바다 위에 띄워 두었던 ‘테왁’을 붙잡는다.

    3)망사리

    망시리는 대테로 ‘헛물망시리‘와 ‘메역망시리‘로 나뉜다. ‘헛물망시리‘란 이른바 ’헛물질‘할 때 쓰이는 것. 헛물질이란 전복, 소라, 성게 따위를 캐는 물질을 뜻한다. ’메역망시리‘는 해조류 채취용이며 ’헛물망시리‘처럼 촘촘하질 않고 엉성하게 결어졌다.

    4)빗창

    ‘테왁’ㆍ’망시리’를 위시한 주요한 해녀도구로서는 ‘빗창’이 있다. 길이 30cm내외의 길쭉한 쇠붙이로서 바위에 붙어 있는 전복을 떼어내는 데 쓰인다. ‘빗창’의 머리부분이 동그랗게 말아진 모습이 일본의 ‘빗창’과는 다르다 . 동그랗게 말아진 그 구멍에 손잡이 끈이 달렸는데, 일본의 경우는 대체로 칼자루처럼 짤막한 손잡이가 있다.

    5)기타도구

    해녀들이 쓰는 도구는 이밖에도 많다. 미역이나 톳을 베는 ‘정게호미’(종게호미ㆍ종게호멩이ㆍ물호미), 넓미역을 채취하는 ‘갈퀴’, 소라나 성게 등을 캐는 ‘골각지’, ‘호멩이’, ‘까꾸리’ 등 꽤 흔한데, ‘골각지’, ‘호멩이’, ‘까꾸리’도 채취대상물에 따라서 여러 가지다.